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난 노예가 된 적이 없다. 본문

ⓒhat

난 노예가 된 적이 없다.

가이브 2011.01.11 00:41

적어도 30년 살면서, 내 부모가 날 구속한 적이 있어도 노예로 삼은 적은 없다. 내 부모가 날 노예로 삼아도 아무말 못할지언데, 왜 이 사회는 날 노예로 부리려고 하는가?  그것도 그들이 말하는 합법적으로.

대한민국의 법을 얹고 사는 내가 함부로 말한다면, 헌법이 차라리 노예 제도였으면 수긍하겠다.

대한민국 헌법도 아니고, 내가 속한 소속이 노예계약을 한 것도 아닌데 왜 내가 노예가 되는 것일까? 누가 날 노예로 만드는 것일까. 이 세상 사람 누군들 노예가 되고 싶을까?

맑아 보이는 1급수 물이 내 앞에 있다. 난 이 청명한 물이 독약보다 더 한 것을 알고 있다.
먹을까, 말까. 차라리 대놓고 독약이면 고민없이 마셔버리겠다.

그러나, 할일이 남았다. 마시고 버티는 일.




'ⓒh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된 것 말고, 될 것들..  (0) 2011.03.15
압축 파일을 열었다.  (0) 2011.02.08
난 노예가 된 적이 없다.  (1) 2011.01.11
오랜만에 저질러보는 일.  (0) 2010.12.30
막장으로 사는 내 생활도  (0) 2010.12.16
그러고보니..  (0) 2010.12.15
1 Comments
  • 프로필사진 나그네 2011.01.11 18:35 신고 세상은 1급수를 가장한 똥물이 판을 치고 그 똥물을 마시고 만 사람은
    모든사람을 똥처럼 더럽게 여기고 오직 자신은 깨끗해야 한다고 하지만
    정작 자신의 모습은 똥물이 싱거워 통째로 똥을 먹어대는 파리일뿐..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