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1과 본문

ⓒhat

1과

가이브 2010.12.01 03:32


낮엔 피할 수 없는 현실과 진실을 안타깝게 넘나들며 곡예를 펼치고.
저녁엔 꿈과 희망을 그리며 눈을 감고.
밤엔 감은 눈이 떠지지 않기를 바라며 잠을 청하는데.
아침엔 또 시작되는 햇살의 하루에 깨어 느적느적 이불을 걷는다.

일과.
1과.
-과.

'ⓒh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러고보니..  (0) 2010.12.15
내가 너에게 직접 해보라는 말은 안한다.  (0) 2010.12.03
1과  (0) 2010.12.01
김탁구 vs 대물  (0) 2010.11.11
너희들 대물 보냐?  (0) 2010.10.28
서울에서 부산에 내려온 친구의 고민.  (0) 2010.10.27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