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사진엔 결코 돌아오지 않는 추억이 있다. 본문

ⓒhat

사진엔 결코 돌아오지 않는 추억이 있다.

가이브 2010.10.01 10:36
사진과 영상. 내 추억으로 영원히 남을 녀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06년 월드컵을 앞두고 상암에서 촬영이 있었나보다. 딱 한명만 알아봤는데.. (이창명)

지금, 다시 그때의 사진을 꺼내보니......


이.분.은!!

아놔!!

요즘 개콘에서 빅재미 주시는 "도..도저언!!!!!!!"을 외치는! ㅎㅎㅎㅎㅎㅎㅎㅎ


이름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리의 안치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라도/제주 여행때, 죽녹원 커플 꽃하트석에서 겨우겨우 같이 찍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을 내려오시던 분이 이쁘게 두장 찍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 소정방 폭포아래 검푸른 파도가 깨지며 청록색을 띈다.
어렸을 때, 24/32색 크레파스에서 유난히 즐겨쓰던 그 색과 비슷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끼. 곧 집에 있는 토끼들은 모두 방출되고 닭이 자리잡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역 후 새해를 맞은 2004년 1월 1일.
두번째로 찾은 호미곶에서 몇 만명의 사람들 틈에 끼여 새해를 봤다.
전화기가 안터질 정도였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1년 2월 29일. 장난스럽게 그려 꽂았다.
내 아버지께선 허허벌판 오백여평 땅에 컨테이너 하나 놓고 몸소 가꾸셨다.
10년이 거의 다 된 지금, 아무 것도 없었던 그 땅에 밭을 갈고 닦아 집을 짓고, 작물을 심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4년 8월.


그리고 앞으로 찍을 여러 사진들은 생략. =)

'ⓒh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치: 오늘의 적이 내일의 동지  (0) 2010.10.06
타블로..  (0) 2010.10.02
사진엔 결코 돌아오지 않는 추억이 있다.  (0) 2010.10.01
등을 보이지 않는 이유는..  (0) 2010.09.18
요즘 논쟁이라는 것을 피하고싶다.  (0) 2010.09.07
일상으로 돌아와~  (0) 2010.09.0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