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보고 있을 땐 모르는 것. 본문

ⓜovie style

보고 있을 땐 모르는 것.

가이브 2008.08.16 05:12

[##_Jukebox|ik140000000017.mp3|외사랑.mp3|autoplay=0 visible=1|_##]
많은 사람들이 무언가를 보고 느낀다.
하지만 그것들은 곧 잊게된다.

그리고 그 잊어버린 것들은 보이지 않을 때 다시 보인다.

그 언젠가 그랬었지..
그래, 그 땐 그랬었지..

본 것들이 아닌, 없어진 것이 다시 떠오를 땐 그 때보다 더 많은 느낌이 되살아난다.
언젠가 봤기 때문에..

보고 있을 땐 모르는 것들은,
봤을 때의 그 느낌을 떠올려 보이게 만든다.

기억하고 싶어도 기억할 수 없는 그 때의 본 것들은,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는 내 마음속에서 공허하게 떠다니고.

남아있지 않은 이제야 잡아보려고 한다.
보려고 한다.. 늦어버린 이제서야...


영화, 아니 만화 '바보'의 그 바보는,
말할 수 있으면 말할 수 있었고, 사랑할 수 있었으면 사랑했다.

그 바보는..
언제나 진실을 보고 기억하고 진실을 말했다.
보고 있을 땐 모르는 것들을 그대로 간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사랑 외로운 사랑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인가요
사랑의 노래를 불러보고 싶지만
마음 하나로는 안되나봐요

공장의 하얀 불빛은
오늘도 그렇게 쓸쓸했지요
밤 하늘에는 작은 별 하나가
내 마음 같이 울고 있네요

눈물 고인 내 눈 속에
별 하나가 깜빡이네요
눈을 감으면 흘러내릴까봐
눈 못감는 내 사랑

눈물 고인 내 눈 속에
별 하나가 깜빡이네요
눈을 감으면 흘러 내릴까봐
눈 못 감는 서글픈 사랑
이룰 수 없는 내 사랑




'ⓜovie sty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인 블룸  (0) 2008.12.26
집결호.  (0) 2008.09.22
보고 있을 땐 모르는 것.  (0) 2008.08.16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0) 2008.07.23
영화 파이란중에서..  (0) 2008.07.08
어머니는 죽지 않는다.  (0) 2007.09.15
0 Comments
댓글쓰기 폼